maggun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콘텐츠

홈 > ARTICLE > 사회
어청도횟집 김낙현 대표
글 : 이진우 /
2021.05.01 11:09:44 zoom out zoom zoom in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어청도횟집 김낙현 대표

정통 일식 장인 아버지와 한 길

양질의 서비스재료의 신선도 고수


고급 요정 음식점 셰프 요리사의 아들이 아버지의 길을 물려받아 대중횟집에서 요리로 꽃을 피웠다.

해망동 군산수산물센터 2층에 위치한 어청도횟집’. 이곳엔 자신만의 철칙으로 신선한 음식을 만드는 김낙현 대표가 있다.

대기업 회사원으로 근무하다가 1997IMF사태로 군산에 내려와 한정식집을 운영했다가 문을 닫고 납품 일을 하기도 했다.

2005년 이곳의 문을 열고 단골 손님들을 확보하기까지 숱한 실패와 수련의 과정을 겪은 그는 배움을 반복하며 음식 다루는 일에 빠져들었다.

대한민국 1호 일식 조리자 자격증 보유자인 아버지(김옥중)에게 어깨 너머로 배웠다. 70년대 개복동 쪽 희소관 골목의 한양옥에서 요리사로 근무했던 부친은 일본 후쿠오카현의 하카타(博多)에서 정통 일식을 배운 요리 장인이다.

 


기초부터 탄탄히 익혀야 했기 때문에 작업은 고됨의 연속이었다. 아버지는 서울로 올라가서 더 공부하고 오라고 했다.

“1년 정도. 뒷주방에서 허드렛일을 하면서 차근차근 배웠어요. 기초 토대를 다지고 군산에 내려와서 다시 아버지의 조언을 받으며 배움을 이어갔지요.”

처음엔 뒷주방에서 설거지를 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장사가 잘 되는 식당은 일감이 쏟아지듯 많았다. 돌솥을 박박 닦으며 어깨 너머로 배우기를 반복하다가 음식을 다루는 기술, 요리 방법을 차례로 배웠다. 일명 계단식 수련과정이다.

군산에 내려 온 그는 요리 선배 아버지의 조언을 들으며 다시금 연구에 매진했다. 얼마나 잘 만드느냐가 매출에 직결되기 때문이다.

어청도횟집은 김낙현 대표의 꿈과 열정이 고스란히 배어있는 삶의 현장이다. 소박한 내부에 알찬 메뉴 구성을 자랑한다.

해산물의 종류에 따라 수족관과 수온도 다르게 관리한다. 신선도가 중요한 생선을 다뤄온 오랜 경험에서 얻은 지식과 방법이다

아버지의 경험과 서울에서 갈고 닦은 노하우를 접목한 것이 가게를 운영하는 데 큰 원동력이 됐다.

 

김낙현 대표는 서비스신선도를 고수하고 있다. 손님들에게도 정성을 다해야 하고, 재료는 신선해야 한다. 오랜 시간 수족관에 머물러 있거나 죽은 생선은 취급하지 않는다. 각종 자연산 수산물을 산지 직송하는 방식이다.

회는 신선도가 우선이기 때문에 이것만큼은 꼭 지켜요. 음식이 냄새나고 품질이 좋지 않으면 가고 싶지 않은 게 손님 마음이니까요.”

그는 맛있고 신선한 음식들을 손님들에게 계속 선보이는 일이 최종 목표라고 했다. 요즘은 생선을 튀겨 만든 탕수육과 회 된장 무침, 물회, 회 정식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주변에 쟁쟁한 횟집들이 많지만 사람들이 제가 만드는 음식을 맛보고 또 다시 찾아오길 바라요. 그러니 열심히 좋은 음식을 만들어 보답하는 일 밖에는 할 게 없지요.”

김낙현 대표는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대부분 단골이라며 손님들과 신뢰를 쌓고 그들에게 좋은 음식을 내어 오는 것이 나의 일이라며 횟집을 운영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어청도횟집

군산시 내항2216(군산수산물센터 내 2)

063-442-9558

오전10~오후 10

매주 화요일 휴무

 

이진우님 기사 더보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닫기
댓글 목록
댓글 등록

등록


카피라이터

주소 : (우)573-041 전북 군산시 큰샘길 1(중앙로1가 23-11), 통신판매신고 : 2015-전북군산-00025

전화 : 063-445-1856, 팩스 : 063-911-1856, 대표 : 이진우, E-mail : jay0810@hanmail.net

Copyright 2020. MAGAZINE GUNSAN. All Right Reserved.

LOGIN
ID저장

아직 매거진군산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