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gun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콘텐츠

홈 > ARTICLE > 사회
누가 더 잘하나
글 : 이진우 /
2021.07.01 15:25:43 zoom out zoom zoom in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누가 더 잘하나

남대진

 

아주 오래전, KBS에서 초등학생들을 상대로 하는 누가 누가 더 잘하나라는 동요 부르기 대회가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그 타이틀을 참 좋아했다. 모두가 다 잘하는 중에서 더 잘하는 사람을 뽑는 것이니, 그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해도, 아주 많이 못 하는 사람은 아니라는 의미가 숨어있기 때문이다.

A는 한 사람을 죽인 살인범이다. B는 두 사람을 죽인 살인범이다. 이 두 사람을 두고 누가 더 나쁜 사람인가를 뽑는다면, 당연히 B가 더 나쁜 사람이다.

이 두 사람을 두고 이번에는 누가 더 착한 사람인가를 뽑는다면 당연히 A가 더 착한 사람이다. 이 두 가지 방법을 두고서 변하지 않는 결론은, AB보다 착한 사람이고, BA보다 더 나쁜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투표를 하지 않고 보면 AB는 다 같은 살인범일 뿐이다. 그러나 A는 늘 B를 보면서 세상에 어떻게 저런 나쁜 놈이 있을 수 있냐, 인간으로서 어찌 한 사람도 아닌 두 사람이나 죽일 수가 있다는 말인가라고 생각하며 자신은 착한 사람이라는 생각으로 살지도 모른다.

부부싸움을 한 어느 한쪽이 자녀한테 응원을 청할 때가 있다. “네가 봐도 엄마가 나쁘지?” 당연히 아이가 아빠 편을 들 줄 알았다. 그러나 아이의 대답은 정 반대다.

아니, 내가 보기에는 아빠가 더 나빠.” 그 말을 들은 못난 아빠는 이제 아이와 싸우자고 덤비거나, 왜 엄마가 더 나쁘고 자기가 착한지를 설득하려고 한다. 그러나 그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아이의 생각은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이가 보기에는 엄마나 아빠가 다 똑같이 잘못했는데, 그것을 인정하지 않는 아빠가, 더 나쁘게 보일 수밖에 없다.

 

대통령 박근혜를 탄핵하고, 새로운 정권을 창출한 이 정권은 모든 국민이 언제나 자신들에게 지지를 보낼 줄 알았다. 자기들이 아무리 잘못해도, 설마 박근혜 정권보다 더 나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자기들은 아무리 잘못해도 위에서 말한 A가 되면 되는 것이었다. 언제나 자기보다 더 나쁜 B가 있기 때문이다.

국민은 당연히 A를 지지해야 옳은 것이었다. 절대로 AB보다 너 나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국민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누가 더 착한가에 투표를 할 수밖에 없어서 부득이 A를 선택해줬는데, 이제 AB보다 덜 나쁜 사람이 아니라, 절대적으로 착한 사람이 되어서 기고만장하고 있는 것을 그대로 봐줄 수가 없다.

그리고 네가 더 나빠”,라는 말에 이 정부는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다.

아빠가 더 나빠라는 말을 들은 아빠는 아이를 설득하려 들지 말고, 왜 저런 말을 하는지 냉정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우리가 박근혜 정권보다 더 나쁘다는 말이냐?”라고 생각하며 국민을 설득하려 들지 말고, 왜 그런 말을 듣게 되었는지 냉정하게 생각해 보기 바란다. 무엇이 중요한지를 알지 못한 채 국민 누구도 관심 없는 일로 날을 지새우는 저들이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못하는 저들 때문에 상대적으로 좀 나아 보이는 것이 아니라, 참 잘하는 저들보다 더 잘하는 그런 정치를 기대하는 것은 난망한 일인가?

 

이진우님 기사 더보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닫기
댓글 목록
댓글 등록

등록


카피라이터

주소 : (우)573-041 전북 군산시 큰샘길 1(중앙로1가 23-11), 통신판매신고 : 2015-전북군산-00025

전화 : 063-445-1856, 팩스 : 063-911-1856, 대표 : 이진우, E-mail : jay0810@hanmail.net

Copyright 2020. MAGAZINE GUNSAN. All Right Reserved.

LOGIN
ID저장

아직 매거진군산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